스포츠 뉴스

최형우 쐐기 만루포…KIA 4연승 질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병민 기자
작성일

본문

최형우 '쐐기 만루포'…KIA 4연승 질주 이미지 확대하기
만루홈런 친 KIA 타이거즈 최형우

프로야구 선두 KIA 타이거즈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 최형우의 만루홈런을 앞세워 LG 트윈스를 완파하고 2위권과 격차를 더 벌렸습니다.

KIA는 오늘(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뱅크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LG를 11대 4로 눌렀습니다.

KIA는 4연승을 내달리며 공동 2위인 LG, 두산 베어스를 4.5경기 차로 따돌렸습니다.

LG는 이날 경기를 치르지 않은 두산에 공동 2위를 내줬습니다.

KIA 타선은 1회초 공격부터 LG 선발 케이시 켈리를 두들기며 앞서 갔습니다.

최원준의 볼넷으로 만든 원아웃 1루에서 김도영이 좌중간 적시 2루타로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후 최형우의 적시타로 2대 0을 만든 뒤 나성범, 김선빈의 연속 안타로 한 점을 추가해 3대 0으로 달아났습니다.

3회엔 김도영, 최형우의 연속 안타로 잡은 노아웃 1,3루 기회에서 나성범이 희생타를 쳐 4대 0을 만들었습니다.

득점 지원을 받은 KIA 선발 제임스 네일은 날카로운 제구력을 발판으로 LG 타선을 꽁꽁 묶었습니다.

KIA는 5회 원아웃 2루에서 나온 김선빈의 우전 적시타로 추가 득점해 5대 0까지 달아났습니다.

5회말 두 점을 내준 KIA는 6회초 최형우의 '한 방'으로 LG를 무너뜨렸습니다.

KIA는 박찬호,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연속 안타로 원아웃 2, 3루 기회를 잡았고, LG는 후속 타자 김도영을 자동 고의 4구로 내보낸 뒤 최형우와 대결했습니다.

최형우는 LG의 선택에 홈런으로 응징했습니다.

LG 이상영을 상대로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낮은 슬라이더를 당겨쳐 우측 담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작렬했습니다.

LG가 6회 말 오스틴의 투런 홈런으로 9대 4로 추격하자 KIA 타선은 8회에 두 점을 더하며 LG의 추격 의지를 잠재웠습니다.

기뻐하는 KIA 타이거즈 선수단 이미지 확대하기

기뻐하는 KIA 타이거즈 선수단


최형우는 개인 통산 9번째 만루 홈런을 포함해 5타수 3안타 5타점 2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40세 6개월 23일의 나이에 그랜드 슬램을 날린 최형우는 이대호(40세 2개월 30일)를 제치고 국내 선수 최고령 만루홈런 기록도 세웠습니다.

외국인 선수를 포함하면 해당 기록 1위는 펠릭스 호세(전 롯데 자이언츠·41세 3개월 29일)가 갖고 있습니다.

김도영은 4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 4득점으로 활약했습니다.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연합뉴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관련자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공지사항


+ 최근글


+ 새댓글


통계


  • 현재 접속자 684 명
  • 오늘 방문자 2,006 명
  • 어제 방문자 3,107 명
  • 최대 방문자 10,274 명
  • 전체 방문자 807,025 명
  • 오늘 가입자 3 명
  • 어제 가입자 0 명
  • 전체 회원수 2,685 명
  • 전체 게시물 13,751 개
  • 전체 댓글수 2,270 개